Thumb

Third Journal Entry (Organismal Biology at Cornell College)

As I walked down the sidewalk, I noticed plenty of organisms as usual. Insects were crawling along the pavement, and birds were flying in the sky. Squirrels chittered as the looked for their next meals, and the grass rustled beneath their feet. Trees swayed in the gentle breeze, and bushes swished as the wind blew through them. It was a peaceful day, albeit a bit dreary, given the weather. It was rather cold, and the sky was gray and overcast.

While I was walking to my usual spot on the tri-hall lawn, I noticed some lichen growing on one of the trees. It interested me - despite being a rather normal occurrence, it had never really came to my attention before. I crouched down and looked more closely, and what I saw intrigued me. The lichen was white and green in color, and clung very closely to the tree - it was almost flat against the bark on the trunk. I took a photo of the organism and went on my way, making a mental note to research it later.

I'm not sure of the exact species of this lichen, so when I entered in the observation, I merely identified it as a "common lichen". After entering the photo I took on iNaturalist, I took some time out of my day to google the class of the organism I identified. I learned that Lecanoromycetes is the largest class of lichenized fungi, and that the class contains ten orders. I think this class is an interesting one, and I may read more about it in the future.

Posted on October 25, 2020 18:49 by maxdau maxdau | 1 observation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Third Journal Post

All observations were taken with my iphone 8.

This week was very chilly in Mount Vernon Iowa, so most of my observations were taken on different days that were a little warmer because some days I wouldn’t see much of anything alive and moving. My observations of the Tribe Pteronemobiini and Fox Squirrel were taken on October 22nd, 2020. It had rained in the morning and was cloudy the rest of the day and 50 degrees fahrenheit. The next day on October 23rd, 2020 I took a picture of Star Rosette Lichen. It had stormed a lot in the morning and was roughly 41 degrees fahrenheit. My last observation I took this week was of American Asters (not cultivated) on October 24th, 2020. It was cloudy and 37 degrees fahrenheit.

I have liked how I’ve been taking pictures the last two weeks so I repeated those steps. I opened by phone and went to the camera. I zoomed in and out to focus on the organism I wanted to capture, and snapped the most clear picture I could get.

Identifying organisms is very tricky. For the Tribe Pteronemobiini, a feature that helped me identify what it was was its color and texture of its backside. The Fox Squirrel was easier to identify because it had a big fluffy orange tail, and gray body. Next, the Star Rosette Lichen was very hard to identify. There were many suggested options that looked just like it. The one thing that stuck out to me was the black/dark blue circles that occured in the center of the fungi that looked very similar to the star rosette lichen photos. Still uncertain if I chose the correct species. Lastly, American Asters weren’t too difficult to identify. They looked just like the suggested photos for american asters.

I was surprised with how much the Tribe Pteronemobiini and Fox Squirrel organisms were moving since it was a very cold week. The Fox Squirrel came right up to me which was a little scary, and the Tribe Pteronemobiini was jumping around the sidewalk for a few minutes.

Even though class is ending this coming week I will continue using iNaturalist because I had a lot of fun learning about what type of organisms are around me.

Posted on October 25, 2020 17:40 by maddalindoran maddalindoran | 4 observation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Nalle Bunny Run 2020-10-24

Today I enjoyed a cool morning in the 50s with a north wind blowing on Hill Country Conservancy's Nalle Bunny Run wildlife preserve. Bird activity was a little slow to start but I enjoyed two mixed-species foraging flocks in the denser areas of the parkland habitat area. On windy days little songbirds find areas sheltered from the wind, so that's where I went. Returning winter residents included Ruby-crowned Kinglets, Orange-crowned Warblers, a heard-only Northern Flicker, and a juvenile Yellow-bellied Sapsucker. I got this photo of the sapsucker while I was playing an Eastern Screech-Owl recording to attract one of the flocks:

Yellow-bellied Sapsucker

The two flocks included several Nashville Warbler too, which are just passing through on their way further south, but I was unable to get a photo of one.

Down on the sandy prairie I was excited to discover that the croton (dove weed) was full of sparrows! Lincoln's Sparrows were most numerous but there were also Savannah Sparrows, Chipping Sparrows, and a few White-throated Sparrows. The sandy prairie area is great habitat for these sparrows. They forage on the ground and in the low mix of native plants like croton and Camphorweed. But there are plenty of scattered trees and shrubs around that they can fly into when alarmed. A few winter-resident House Wrens were also using this habitat.

Here's one o the Savannah Sparrows, a species I don't have many records of for the Bunny Run:

Savannah Sparrow - 1

Another much larger returning winter resident flew over me as I looked for sparrows, this Osprey:

Osprey

Near the northeast corner of the preserve, still on the sandy prairie, I noticed an interesting plant. People have asked me about it before but I've never been able to tell them what it is. Today it was flowering, so I took some photos and later got it identified as Yakeeweed (Eupatorium compositifolium). It might be the first record of it in Travis County!

Unknown Plant - 1 - 2

On my way back up the hill I spent some time in the sometimes waterfall that the spring drains into. In the last large pool at the bottom I was surprised to find a dead floating Red-tailed Hawk! I made a video of the experience. Be warned it contains footage of the dead carcass that some might not like to see:

Here's my complete eBird list.

Here are a few more photos on Flickr.

And see my attached observations.

Posted on October 25, 2020 16:59 by mikaelb mikaelb | 11 observation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89812 icon thumb

ANAPRI en Madrid Directo durante el Censo

Desde la redacción de Madrid Directo llamaron al Ayuntamiento de Colmenar Viejo para emitir en directo en la celebración del III Censo Nacional de Cigüeña Invernante, organizado en nuestro municipio por ANAPRI. Los responsables de comunicación y Medio Ambiente del Ayuntamiento nos pasaron el testigo para atenderles y el resultado es este estupendo reportaje en nuestro pueblo.
https://www.youtube.com/watch?v=_VyQwXbL3tA

Posted on October 25, 2020 16:30 by eduardoramirez-anapri eduardoramirez-anapri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48370 icon thumb

Black bear found roaming in Los Osos transported safely to Los Padres National Forest

Original source: https://www.ksby.com/news/local-news/black-bear-spotted-roaming-neighborhood-in-los-osos

By: Ashton McIntyre

UPDATE (6 p.m.) - Officials with Fish and Wildlife have safely transported a black bear found roaming neighborhoods in Los Osos.

Wildlife officials say once the bear came down from a tree wildlife experts darted the bear, and it once again climbed up a tree.

After a short time, the bear fell from the tree and was determined to be uninjured after being checked by medical experts on the scene.

Wildlife officials were able to safely transport the bear to the Los Padres National Forest, letting it back free and safe into its natural habitat.

Wildlife officials say the bear quickly woke up once they arrived to the forest and had little time to determine whether the bear was a male or female.

Wildlife officials on scene say the bear did not sustain any injuries during its day-long adventure.


(12:35 p.m.) - Fish and Wildlife responded to reports of a black bear roaming through a neighborhood in Los Osos Thursday morning.

Wildlife officials responded to the reports at around 7 a.m. where the bear was seen swimming across the back bay in Los Osos. At around 8 a.m. the bear made it to land and starting walking the neighborhoods of Santa Ysabel Ave. and Pasadena Dr. Wildlife officials say at around 9 a.m. the bear was spotted in a tree on Pasadena Dr. taking a nap.

Wildlife officials say the bear is approximately 150 pounds, brown in color, and it is unknown at this time whether it is a male or a female.

As of 12 p.m. Fish and Wildlife officials are monitoring the bear as it naps high up in a tree. Their efforts are to watch the bear and ensure public safety. Wildlife officials say the bear does not pose any threat to the public.

Officials on scene with Fish and Wildlife say the goal is to make sure the bear is escorted into a more suitable habitat and see if the bear will make its way out of the area on its own.

The public is being asked to avoid the area if possible.

Posted on October 25, 2020 16:05 by out_west_jess out_west_jes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The Northeast Texas Trail: De Kalb

Yesterday I visited another stop on the Northeast Texas Trail---De Kalb. https://netexastrail.org/trail-maps/avery-to-dekalb-tc/

I parked at the De Kalb City Park, which is beside the trail, and waited for the drizzling rain to let up. It was a nice little park with a pond in the back, which means next time I'll have to bring my fishing pole and dip net to see what's in that pond. It'll be nice to come back in the spring and see what kind of dragonflies I can find, too.

I then walked on the trail, heading west toward Avery. The trail was nice and smooth, good for taking my mountain bike next time. I was alone except for a pair of cowboys riding their horses. The trail starts out as a mowed grassy lawn, and after passing the lumber yard, turns into a thicket of evil privet and Persian silk tree, and then finally into a native forest.

The next stop is Avery, a tiny town of about 450 people. There is no trail yet going west to the next stop, Annona, so I will walk east back toward De Kalb. Avery has a little park with a lake, which I will have to check out.

Posted on October 25, 2020 15:59 by cosmiccat cosmiccat | 3 observation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88298 icon thumb

“Suggest an ID” bar accepts partial names

For those of you who may not know, the “suggest an ID” bar accepts partial names, by producing a list of “closest matches”. Thus, eup mac becomes Euphorbia maculata, mall becomes Anas platyrhynchos (ie Mallard), and so on.

I started a spreadsheet of shortcuts! Specifically, short ones, one to three letters or maybe four.

Thought it might be a useful resource for anyone who does a lot of IDs, especially if you’re doing coarse identifications. Maybe you’ll find a neat shortcut you wouldn’t have thought of. There are some weird surprises in there (q q = Chelicerata??).
Please help me fill it in. As it gets longer and more complete, it’ll be more useful.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V5II3NaULAmVqdYWh5DTm2rASvcPQgcgvXTcyYjBrkM/edit?usp=sharing 11

nor moc = northern mockingbird, bla pho = black Phoebe, cal scr = California scrub jay, ocr sea = ochre sea star, pac pur = pacific purple sea urchin, etc.
there were a shorter way to fill in the ‘Euphorbia’ species that I’m constantly typing”. Then memorize a relevant listed string for use, or contribute one if you figure out a good shortcut. Sounds handy, great

https://forum.inaturalist.org/t/inat-id-shortcut-list/17572

Posted on October 25, 2020 14:23 by ahospers ahosper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suggest an ID” bar accepts partial names

For those of you who may not know, the “suggest an ID” bar accepts partial names, by producing a list of “closest matches”. Thus, eup mac becomes Euphorbia maculata, mall becomes Anas platyrhynchos (ie Mallard), and so on.

I started a spreadsheet of shortcuts! Specifically, short ones, one to three letters or maybe four.

Thought it might be a useful resource for anyone who does a lot of IDs, especially if you’re doing coarse identifications. Maybe you’ll find a neat shortcut you wouldn’t have thought of. There are some weird surprises in there (q q = Chelicerata??).
Please help me fill it in. As it gets longer and more complete, it’ll be more useful.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V5II3NaULAmVqdYWh5DTm2rASvcPQgcgvXTcyYjBrkM/edit?usp=sharing 11

nor moc = northern mockingbird, bla pho = black Phoebe, cal scr = California scrub jay, ocr sea = ochre sea star, pac pur = pacific purple sea urchin, etc.
there were a shorter way to fill in the ‘Euphorbia’ species that I’m constantly typing”. Then memorize a relevant listed string for use, or contribute one if you figure out a good shortcut. Sounds handy, great

https://forum.inaturalist.org/t/inat-id-shortcut-list/17572

Posted on October 25, 2020 14:22 by ahospers ahosper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958 icon thumb

Anyone want to help out with a research project?

I’ve mentioned it before, but Natural NC is acting as a case study for an NSF funded research project looking at embedded assessments in citizen science projects. As part of this project, we are developing a survey that will be used as part of upcoming training programs to assess skills we would like for participants to develop through participation in Natural NC. The first survey didn’t work as expected to assess the skills of interest, so we have a new survey that we are testing. Would any of you be willing to help us test it by taking it? If so, you can find it here:

https://forms.gle/ZowpTxG7X13YtMAZ9

The survey will take 5-10 minutes. Once we have a final survey in place, it will become a part of a new training program that I'm developing for this project to get more people involved.

Thanks, everyone, for your continued participation in Natural North Carolina!

Posted on October 25, 2020 14:06 by chrisgoforth chrisgoforth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11911 icon thumb

Weekly statistics between October 18, 2020 and October 24, 2020

This week, 250 observers made 1722 observations between Sunday, October 18 to Saturday, October 24, 2020. Among the top five observers, @ronwertz observed 144 examples of life in the Anacostia watershed; @willparson contributed 87; @jmgconsult contributed 73; @dtread1 contributed 68; and @mabbasi_4 contributed 64. Rounding out the top 10, @stephen220 contributed 54; @woodcut55 contributed 53; @jamiejorgensen2 contributed 46; @onertwons contributed 39; and @charlottew4001 contributed 37. 90 people contributed one observation, 39 people contributed two observations, and 16 people contributed 3 observations. Plants stayed in first place by a wide margin (848 observations), followed by Insects (240 observations), and Birds (Aves) (230 observations). Fungi dropped to fourth place. Amphibia had three observations.
A few highlights of observations are provided below, to celebrate the wide variety of life found in the Anacostia watershed. All observations are welcome, every contribution helps document the magnificent diversity of our community. Thank you to everyone who contributed observations this week!

@jorbogmont Pumpkinseed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207348
@jorbogmont Tessellated Darter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927992

@jorbogmont Red Swamp Crayfish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402277
@jorbogmont Spinycheek Crayfish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928045
@danrauch Black-throated Green Warbler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007478
@rauvbbj Common Yellowthroat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391861
@mcgowenm Eastern Bluebird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404656
@ronwertz Eastern Phoebe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938866
@jmgconsult Great Blue Hero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932232
@stephen220 Hermit Thrush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951477
@dtread1 Pileated Woodpecker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396921
@gwh Ruby-crowned Kinglet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120597
@insa Yellow-bellied Sapsucker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3360314

Observations this week, by Taxon:
Actinopterygii 12
Amphibia 3
Animalia 8
Arachnida 21
Aves 230
Fungi 151
Insecta 240
Mammalia 41
Mollusca 13
Plantae 848
Protozoa 4
Reptilia 69
(blank) 82

Posted on October 25, 2020 13:48 by jmgconsult jmgconsult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43942 icon thumb

Korean land planaria

(1) Bipaliinae

Bipalium -----------------------------------------------------------------------------------------------

Bipalium nobile (Bn) / Diversibipalium multilineatum (Dm)
Diversibipalium multilineatum: pale color? dark upper head plate?

Seou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3 B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5 Bn?

Cheon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0237357 Dm

Ullung Is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14414304 Bn? dark head plate

Pus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342065 Bn? dark head plate

Ina, Nagano, Jap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2343590 Dm? upper head plate is dark (but IDed as Bn)
/
/

Bipalium monolineatum Kaburaki, 19??, Type loc: Kyoto

Incheo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34294571

Cheon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33185463

Island in southern region of South Korea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7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6

Cheju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4707170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4778358
/
/

Novibipalium-----------------------------------------------------------------------------------------------

Novibipalium trifuscostriatum

The species is readily distinguished from Bipalium fuscolineatum (one mid-dorsal stripe) in having three dorsal stripes (leigh_winsor, 15 Sep 2020,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9568168).

Seou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9568168

Ullungdo Is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8581042

Daegu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11416318
/
/

Diversibipalium-----------------------------------------------------------------------------------------------

Diversibipalium koreense
Hongcheon-gun, Gangwon-do (near Odaes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31905430

Komundo Is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6088485

Koje Is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3899900

same species?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11
/
/

Diversibipalium sp. "Nagasaki -1" of Yamamoto et al 2003
Seoul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9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4 ? Nagasaki-3?

Chuncho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4705397

Seos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1310730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33534096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492546

Onomichi, Hiroshima, Japan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18713177
/
/

Diversibipalium sp. Nagasaki-3 of Yamamoto et al 2003
Seoul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9253404

Pyeongchang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1563203

Seos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45455075

Geoje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33840611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0956110

5-striped type?
Chuncho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4705396

Seos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6377

Wanju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492165

Gongju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8221
/
/

Diversibipalium sp., 3 striped, black center line + pale black wide side lines, pale black or orange head

Cheongyang, Chungnam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500323

Daejeo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492637

with a pale black head

Ibigawa-chō, Ibi-gun, Gifu, Japa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42824031
/
/

Diversibipalium sp., 1 striped

Dongducheon-si, Gyeonggi-do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5258435
"This specimen is close to Diversibipalium multilineatum but lacks the pale zone either side of the dark mid dorsal longitudinal stripe. There are 2-3 other similar species in South Korea that have a black mid dorsal stripe, but they vary in details of the headplate and other morphology." (leigh_winsor, 4 Aug 2020,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5258435)

Yesan, Chungnam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873949

Geoje Isl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0956108
"An interesting specimen, as there are at least two-three single-striped species in Korea. This specimen differs from Biaplium monolineatum because of its length, that the dark mid-dorsal stripe passes onto the headplate, and that there is not a pale zone either side of the mid dark stripe. The other two species are much smaller, with a light yellow ground colour and median stripe passing onto the headplate." (leigh_winsor, 27 Jun 2020,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0956108)
/
/
/

(2) Rhynchodeminae

Rhynchodem -----------------------------------------------------------------------------------------------

iijimai Kaburaki, 19??, Type loc:

Australopacifica -----------------------------------------------------------------------------------------------

Australopacifica sp. A, brownish cream, 3 striped, black-cream-black, a lot of eyes

Apart from the specific colour of this specimen and that at observation 349566, the form and stripe pattern are very close to Australopacifica lapidicola recorded from the southern islands of Japan (?Okinawa), in which the dorsal ground colour is given as pearl-grey, with a tawny median band and paler margins (leigh_winsor, 29 Jun 2020,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4705398)

Chunchon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4705398

Odaesan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9840625

Pyeongchang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1563144

Geumsan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501379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500682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500299

Seosan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2466821

Gongju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1200523

Yongdong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349566

Jincheon-gun, Chungcheongbuk-do
https://www.naturing.net/o/25952
/
/

Posted on October 25, 2020 09:18 by robonokara robonokara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81553 icon thumb

Creando un registro sobre biodiversidad para la ciudad.

Como Fundación Madre Yumbo, es de nuestro interés conocer qué es lo que existe en términos biológicos en la ciudad de Santo Domingo de los Colorados. Si no sabemos qué especies viven en nuestra área, cómo podríamos saber qué es lo que tenemos que salvar? Apoyanos a hacer ciencia ciudadana! Sube tus registros, agrega a tus amigos!

Posted on October 25, 2020 04:56 by octohufman octohufman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90068 icon thumb

How to make Audio observations.

My work flow to capture then add Sound observations.

Try and avoid windy situations, shield phone microphone using body or clothing. Or use external mic with wind sock/dead cat.

My preference is to use my phones recorder app. This way a number of recordings can be made, best one selected and any editing required done before Observation is uploaded. Most phones have a stock Recorder app installed. Find yours and get familiar with using it to make recordings then editing them as needed. Once a field recording has been made go to add observation in usual way, select "Choose Sound" then find the audio file. On my android phone the file route is Files/Internal Storage/Sounds. Don't forget to Add in the location.

If you find that work flow too fiddly, then just make your sound observation "in app". Select Add Observation(green Plus icon), select "Record Sound".

For better quality recordings an external Microphone can be used with phone. For example I sometimes use a Rode VideoMic Go as i already had this. Not as spontaneous to use but its a big improvement on sound and gives a much more directional recording. I did need to purchase a 3.5mm TRS to TRRS patch cable(SC7) for this to work with the phones headphone input.

Have fun!

Posted on October 25, 2020 04:41 by jimbobo jimbobo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Nature Journal 3

This week while at the nature park I took photos of flowers, a bee, and something that looked like wild blueberries. Since last week the nature park has become very different, the trees have lost a lot of leaves making plants harder to see. It has rained almost every day and even snowed one day. Because of all these changes in the weather it was rather harder this week to find things that were alive. The organisms that I was able to take a good photo were Annual Fleabane (Erigeron annuus), Bristly Greenbrier (Smilax tamnoides), Bumble Bees (Genus Bombus). The Annual Fleabane and Bristly Greenbrier were pretty well in place, it was not too difficult to take pictures of them. Most of their issues were caused by it starting to rain and the wind blowing them side to side. The Bumble Bee was a bit more difficult to take pictures of, I was a bit scared to be stung so I did not want to get really close to it. The Bumble Bee’s photos were taken before the rain started so the only movement that I observed was the Bee going from flower to flower and occasionally at my face. What I originally had was my Bumble Bees identified as Bombus citrinus, but I had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ingapore that specialises in wasps and bees decide that it was actually Bombus impatiens. From the professor commenting on my photos it helped me to learn more about being cautious when deciding which identification to give my images. I think this week was our biggest challenge because of the drastic weather changes and the new surroundings of the park. From this week I think that it is really interesting to be able to see the transformation from summer to autumn, the leaves falling, the lessening of insects, and the plants starting to die off.

Posted on October 25, 2020 02:01 by madymorris madymorri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필리핀 여행기

  1. 1. 31 - 2. 3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3/2/1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3/2/2

호텔앞. 한겨울의 밤 거리도 따뜻하기만 하다

1 월 31 일 마닐라 Metro Manila

밤늦은 시간, Cebu Pacific의 5J 비행기가 필리핀의 마닐라 공항에 도착했다. 차가운 인천 공항의 공기가 따뜻한 열대의 공기로 바뀌는 순간이다. 필리핀은 우리 시각보다 1 시간이 늦어, 자정이 다 되었는데도 공항에 나와있는 사람들이 매우 많았다. 이동 차량을 기다리는 동안 공항 근처에서 들리는 귀뚜라미의 소리가 여기가 겨울이 없는 곳임을 알려 주었다.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숙소인 Traders Hotel에 짐을 풀고 휴식을 취했다.

2 월 1 일 팍상한 Paksangjan

아침 식사 후에 숙소에서 2 시간 가량 떨어진 팍상한 계곡을 가기로 되어 있다. 보트를 타고 계곡을 거슬러 올라가 떨어지는 폭포를 맞으면 '팍 상한다' 고 해서 팍상한이란다. 젖어도 되는 옷과 갈아 입을 옷을 가져가야 한다. 버스로 이동 중에 잠깐 들린 휴게소에서 처음 발견한 메뚜기는 바로 두꺼비메뚜기 Trilophidia annulata, 많은 차들이 주차하는 곳 바로 앞의 작은 화단에서 녀석을 발견하고 기뻤다. 그렇게 차와 사람들이 많이 오고가는 곳에서도 작은 공간만 있으면 충분히 살아갈 녀석들이다. 점심을 먹고 구명조끼를 대충 걸친 뒤, 팍상한 계곡을 올라가게 되었다. 짙은 녹색의 강물을 거슬러 두 명의 사공이 우리를 폭포 있는 곳까지 안내하는 것이다. 물살이 얕은 곳을 만나면 사공들이 배를 거의 번쩍 들어 바위들을 헤치고 올라갔다. 매일처럼 이 일을 하는 이곳 주민들의 팔뚝이 굵고 검게 빛났다. 깎아 세운 절벽이 양쪽 편으로 서 있고 서늘한 그늘을 물 위에 드리웠다. 그 가운데서 제일 눈에 띠는 것은 물잠자리인데, 한국 것보다 다소 작아 보이며 그냥 앉아있으면 온통 까만 색이지만, 날개짓을 하면서 물 위를 살랑살랑 나풀거릴 때에는 날개 윗면의 파란 청록색 금속광이 번쩍번쩍 물위를 비추었다. 또 다른 한 종류는 더 작아서 우리나라 실잠자리 크기의 물잠자리인데, 분홍색과 청색이 도는 날개로 암수 한 쌍이 서로 어울릴 때는 이 곳이 지구상에서 가장 영롱한 곳임을 자랑하는 듯 하였다. 중간에 베이비 폭포에서 잠깐 내려 쉬는 동안, 가시모메뚜기 Scelimeninae 종류를 채집할 수 있었다. 한국 것과 비슷하지만, 가슴 양옆의 가시모양과 등면의 울퉁불퉁한 질감, 눈의 툭 튀어나온 정도가 달라 보였다. 물 사이로 드러난 바위틈에는 매우 커다란 거미줄들이 쳐있었는데, 주로 수서곤충들을 노리는 것 같았다. 이끼 낀 바위틈으로 천천히 기어다니는 개미는 책에서 보았던 톡톡이 사냥꾼 같았으며 특이하게 옆으로 벌어진 이빨이 매우 독특하였다. 팍상한 폭포와 동굴에 잠시 들어가서 거세게 떨어지는 물세례를 받고 나왔다. 물을 많이 맞아야 하기 때문에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내려오는 길에 보트 위에서 쓰고 있던 모자를 휘둘러 결국 빛나는 물잠자리 한 마리를 잡았다. 한국인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해가 진 뒤, 곤충을 너무 많이 보지 못한 것이 아쉬워 호텔 앞의 공원에 나갔다. 얼핏보아 풀도 자라있고 야자나무 같은 것이 많이 서 있어 살펴볼 만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다시금 들려오는 귀뚜라미 울음소리는 역시 희시무르귀뚜라미 Gryllodes sigillatus, 우리나라에서는 근래에 좀처럼 보기 힘들어졌지만, 역시 전세계로 퍼진 강력한 번식력을 가진 종이다. 몇 가지 다른 종류의 귀뚜라미 소리가 들려 나무 아래 낙엽 등을 뒤져보았으나, 냄새가 심해 자세히 볼 생각이 들지 않았다. 이곳 필리핀에는 우리나라에 없는 3 가지 자유가 있다고 하니, 바로 무단횡단의 자유, 쓰레기 투기의 자유, 그리고 배설의 자유라고 한다. 거의 모든 나무들마다 암모니아 냄새와 흔적들이 남아있어서 이것을 쳐다보고 있다가는 제 정신을 유지하기가 힘들 것 같았다.

높은 주파수로 들리는 소리는 바로 매부리족 Copiphorini의 특징이다. 전등을 살며시 비치니, 열심히 울고있는 머리가 뾰족한 녀석의 모습을 찾을 수 있었다. 녹색과 갈색의 두 가지 형태가 역시 모두 관찰되었고 언뜻 봐서는 우리나라의 좀매부리 Euconocephalus nasutus와 대만에서 보았던 Euconocephalus pallidus의 두 가지가 섞인 것처럼 보였다. 이어서 두어가지 종류의 쌕새기 Conocephalus spp.와 애기벼메뚜기 Oxya hyla intricata가 보였고, 특이한 울음소리의 긴꼬리를 잡았다. 이 종은 연갈색의 긴꼬리로서 투명한 날개 아래로 보이는 배 등면의 무늬가 전혀 우리 것과 다른 종임을 알 수 있었다. 혹시 이것이 Oecanthus indicus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 넓지 않은 공원 안에서도 여러 종류의 메뚜기를 볼 수 있어서 좋았다.

2 월 2 일 따가이따이 Tagaitai

아침식사 후, 역시 숙소에서 2 시간 가량 떨어진 탈Taal 호수로 이동하였다. 어제 중간에 들렸던 휴게소에서 이번에는 나무 줄기에 붙어있는 특이한 뿔매미를 잡았다. 양 모서리가 매우 별나게 튀어나와 있고 뒤로 긴 뿔이 있는 종류였다. 나뭇잎 뒷면에는 깍지벌레 종류가 집단으로 이상한 무늬를 만들어 붙어 있었다.

탈 호수는 화산 활동에 의해 생성된 칼데라호로 매우 넓어서 파도까지 일었으며 동력보트를 타고도 한참을 가서 중간에 섬처럼 만들어진 이중 화산이자, 아직도 연기가 나는 활화산이라는 따가이따이에 도착하였다. 일행을 기다리는 동안 물가 주변에서 눈에 띠는 벌레를 찾아보았는데, 역시나 청분홍메뚜기 Aiolopus thalassinus tamulus가 이곳에도 살고 있었다. 우리나라 것과 전혀 달라 보이지 않는 녀석들이 물가 주변에 드문드문 나있는 식물 근처에서 여러 마리가 발견되었다. 물가 돌밑에는 조그만 강변애방아벌레들 Negastriinae이 떼지어 모여있었다. 이번 관광 프로그램은 말을 타고 화산에 오르는 것인데, 처음에는 타고 갔다가 내려올 때 걸어서 주변을 둘러볼 생각이었으나, 말을 타고 오르면서 주변 경관을 살펴보니, 지금이 한참 건기인 데다가 화산 지대의 먼지가 매우 심하게 많이 날렸고 식물은 거의 바싹 말라 있었다. 연휴에 관광 인파가 특히 많이 몰려 찬찬히 주변을 살펴보는데는 무리가 있었다. 이중화산 분화구 아래 한쪽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오르고 있었다.

다시 호수를 건너는 배를 타기 위해 기다리는 동안 청분홍메뚜기를 더 채집하였다. 동네 꼬마 아이들이 내 주위에 몰려들어 동전을 구걸하면서 관심을 보였다. 내가 잡은 메뚜기를 보여주자, 한 아이가 이것을 "삐딱롱" 이라고 가르쳐 준다. 그리고 잠시 후, 그 아이는 처음 보는 섬서구메뚜기 종류 Atractomorpha sp. 를 한 마리 잡아다 주었다. 속으로 반가우면서 그 댓가로 나는 동전을 주었고, 그러자 동네 아이들은 배를 타고 내가 떠나기 전까지 서로 메뚜기를 잡겠다고 주변을 돌아다녔다. 단순히 동전만 요구하던 애들에게 나는 경제의 원리를 알려 주었다.

호수가의 두꺼비 잎이 두꺼운 식물이 많았다

밤에 다시 호텔 앞을 돌아보고 희시무르귀뚜라미와 좀매부리 한 마리를 더 채집하였다. 커다란 이질바퀴 Periplaneta americana가 밤거리에 무척 많이 돌아다녔다. 필리핀은 미국 문화를 적극 수입하는 탓에 미국산 이질바퀴도 많은 듯 하다. 섬나라의 특징 중 하나는 남의 문화에 대해 별로 꺼림낌이 없는 것이라고 할까.

'죠의 아파트' 에서 나옴직한 이질바퀴가 구멍속에서 더듬이만 살레살레 흔들고 나갈 때만 엿보고 있다

2 월 3 일 마닐라 Metro Manila

시내 구경을 마지막으로 하였다. 벽에 붙어있던 매미나방 종류의 애벌레를 발견했다. 산티아고 요새와 시내 공원을 둘러보았다. 국가 유적지에 골프장이 들어서 있었다. 특이하게 생긴 노린재와 바퀴를 채집했다. 쇼핑하는 일행을 기다리는 동안 마닐라만의 바닷가를 잠시 살펴 보았는데, 사람들은 지저분한 물에도 뛰어들어 수영을 한다. 해변에 비닐과 쓰레기가 많았다. 자연환경이 좋아서 그런지, 그렇게 신경을 쓰지 않는 듯 하다. 비행기 창문으로 아래를 내려다보니, 산 계곡으로 흰 눈이 내려 앉아있는 풍경이 한국에 다 왔음을 알려 주었다. 공항의 문밖에서 피부로 와 닿는 서늘한 공기가 반가왔다.

Posted on October 24, 2020 23:57 by taewoo taewoo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대만 곤충 탐사기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7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8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9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10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11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12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13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2001/7/14

  1. 7. 7 대만으로 출발, 일월담 도착

인천국제공항을 제 시간보다 늦게 떠난 Cathay pacific 항공편이 드디어 대만에 착륙하였다. 중국화에서 많이 봤음직한 산의 매무새는 기괴하게 솟아 있었고 높은 키로 자란 꼭대기의 양치식물이 하늘을 배경으로 특이한 윤곽을 그려냈다. 몇 번씩 갈아탄 버스는 해가 진 저녁 늦게 대만 중부 지방에 위치한 일월담이란 곳에 마침내 우리 일행을 내려 놓았다. 밤에 도착하여 자세한 경관을 알 수 없었으나 고도가 높은 지대라 그런지 공기는 생각만큼 그다지 무덥지 않았다. 저녁 식사 후 일종의 관광지인 이 곳의 가장 가까운 주변을 한 차례 둘러 보았다. 풀밭에서 들려오는 소리는 곤충의 종류를 숨길 수 없게 만들었다. 제일 먼저 발견한 것은 매부리의 일종인 Euconocephalus pallidus, 우리나라 남부지방에 서식하는 것 (Euconocephalus nasutus) 과 상당히 흡사하게 생겼으나, 머리의 튀어나온 정도와 날개 끝이 뾰족하다는 것에서 차이가 있었다. 녹색형과 함께 유전적인 갈색형도 함께 발견되었다. 수컷의 울음소리 근처에서는 암컷이 같이 있었다. (이 종류의 울음소리가 제일 흔히 들렸는데 나중에 잡아온 녀석의 삼각지 안에서는 기생파리의 번데기가 함께 나왔다. 울음소리를 듣고 찾아오는 기생파리의 귀는 아마도 인간보다 월등히 뛰어날 것이다.) 비가 온 뒤라 풀밭이 많이 젖어 있었고 군데군데 가로등 켜진 곳을 찾아보았다. 베짱이 (Hexacentrus sp.) 의 울음소리가 들렸으나 잡지는 못했고, 대신 큰실베짱이 (Elimaea sp.) 종류가 채집되었으며 풀에 붙어서 자고 있는 나비 (Acraea issoria), 벼메뚜기류 (Oxya sp.), 몸이 빨갛게 생긴 검은줄쌕새기 (Conocephalus melas) 의 유충이 여럿 보였다. 짐을 풀기 위해 들어간 숙소 방에서 먼저 나를 반기는 것은 호주바퀴 (Periplaneta australasiae) 로 우리나라에 사는 이질바퀴와 비슷하나 등판의 무늬가 더욱 짙고 선명하게 크다. 첫날 밤부터 이국적이면서도 왠지 우리나라 것과 비슷한 메뚜기들을 여럿 만날 수 있었다.

  1. 7. 8 일월담 (日月潭), 청청초원으로

간단한 아침 식사후 공원처럼 꾸며진 인근의 산책로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보았다. 일월담은 이 곳의 커다란 호수 이름이었다. 키 큰 나무에는 매미가 붙어 있었고 이끼가 낀 담벼락에는 어딘지 다르게 보이는 몇 가지 종류의 모메뚜기류가 거의 떼를 지어 붙어 있었다. 얼룩덜룩한 색은 배경과 잘 아울리는데다가 그 이끼를 먹이로 삼는 듯 하였다. 금빛으로 호화스럽게 빛나는 두 종의 남생이잎벌레류 (Aspidomorpha miliaris, Cassida circumdata) 가 눈을 어지럽혔는데 열심히 잡다보니, 이 근처에서는 별로 귀하지도 않았다. 잎 위에 위장하고 있는 사마귀 (Acromantis formosana ?) 는 무척이나 작고 귀여우면서 초롱초롱한 눈빛을 띠고 있었다. 몸은 완전히 녹색이나, 아래에 감춰진 뒷날개는 붉은 색을 갖고 있었다. 다음으로 차를 재배하는 시험장 길로 이동하여 곤충이 많음직한 길을 따라 걷기 시작했다. 화려한 무늬의 광대노린재류 (Cantao ocellatus) 가 잎 위에 심심찮게 관찰되었다. 길 주변에는 많은 수의 가시모메뚜기류 (Eucriotettix oculatus) 가 있었다. 우리나라 가시모메뚜기와 매우 유사해 보이지만 턱수염이 하얗고 날 때의 뒷날개 색은 파란 빛이 나는 것이 특징이었다. 검정수염메뚜기류 (Ceracris sp.) 의 유충도 보았다. 그런데 채집과 촬영을 같이 하다 보니 언제부턴가 카메라의 플래시가 터지지 않는 것이었다. 해외에 나갈 때면 꼭 한군데씩 말썽이 나는 카메라인데 이번 여행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할 수 없이 근접 접사를 포기하고 자체 내장 스트로보를 이용하여 큰 곤충들만 위주로 찍게 되었다. 산으로 올라가는 중턱의 돌 밑에서 늦반딧불이 종류의 유충으로 보이는 녀석을 발견했다. 우리나라 것보다 밝은 황색을 띄고 있었다. 여기와서 처음 보는 낯선 메뚜기는 바로 Traulia ornata, 이 종류는 우리 나라에는 전혀 분포하지 않는 종류로 날개가 짧은 편이고 뚱뚱한데 한 마리를 열심히 찍다보니 근처에서 매우 흔하게 발견되었다. 우리나라 무당거미와 비슷하게 생긴 거미는 거의 괴물에 가까웠다. 보통 거미들은 배가 무른 편인데 이 거미는 새우나 게처럼 단단한 배딱지를 갖고 있었다. 나무 사이에 친 거대한 거미줄에는 작은 새도 쉽게 걸릴 듯 하였다. 오후에는 좀 더 멀리 떨어진 수사 (水社)로 이동하였다. 밑들이메뚜기류와 왕귀뚜라미류의 애벌레 등이 산비탈에서 보였고 조그만 길앞잡이 (Cicindela inspecularis) 가 길가 벼랑을 기어다녔다. 저녁에 다음 채집지인 청청초원 근처의 산장으로 이동하였고 숙소 근방에서 야간채집을 하였으나 일기가 불순하여 일부 나방류 밖에는 볼 수 없었다.

  1. 7. 9 청청초원 (靑靑草原)

아침 일찍 산장 주위를 둘러보며 밤새 기어나온 녀석들을 몇 마리 채집했다. 청청초원은 너른 유원지같은 곳으로 풀밭에 양을 풀어놓고 방람객들이 자유스럽게 거닐며 쉴 수 있게 만든 곳이었다. 커다란 메뚜기가 하늘을 가로지르며 붉은 색 뒷날개를 자랑하며 날았다. 몇 번의 시도 끝에 녀석을 필름에 담았고 채집도 하였는데 이 종은 우리나라 각시메뚜기와 같은 계통의 Namadacris succinta였다. 이 종에 비해 우리나라 것은 성충으로 겨울에 월동하여 북방의 추위에 적응된 종류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삽사리 종류로 보이는 미동정 메뚜기류도 많이 있었다. 이 근처에는 유달리 나비 종류가 많았는데 너울너울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나는 광경은 미접몽을 떠 올리게 하였다. 오후에는 대만대학교 연습림 부근의 국유림을 둘러보았다. 이 곳은 그늘이 지고 음습한 곳으로 몸이 유달리 붉은 홍반디가 많이 보였다. 오랜 세월을 묵음직한 나무에서 경의를 표했다. 비가 추적추적 내려 더 오래 살펴볼 수 는 없었다. 해가 지고 대만 채집가 일행과 함께 靑靑草原 야간채집을 하였다. 제일 먼저 불에 날아온 메뚜기는 실베짱이류 (Sympaestria truncatilobata) 로 크고 넓적한 잎사귀 모양의 날개를 가진 종류였다. 우리나라 날베짱이나 베짱이붙이와 가까운 종류로 보였다. 또 한 가지 종류는 큰실베짱이류 (Elimaea schenklingi ?)로 대만에서 기재된 Elimaea tympanalis와 유사해 보이는 종류였다. 짙게 깔린 밤안개 사이로 비치는 수은등의 위력에 많은 곤충들이 몰려들었다. 여기서 가장 많은 개체수를 보이며 흔히 눈에 띠는 나방은 밤나방과의 Asota heliconia였다. 많은 종류의 풍뎅이와 사슴벌레, 대만의 보호곤충이라는 긴팔풍뎅이 (Cheirotomus macleayi) 도 만져 볼 수 있었다. 벌레가 모이길 기다리는 동안 나는 머리 전등을 쓰고 주변을 둘러보았다. 이끼 낀 나무 껍질에는 몇 가지 바퀴가 나와있었다. 거의 쥐며느리처럼 생긴 바퀴 (Trichoblatta pygmaea ?) 는 몸 안에 몇 마리의 새끼를 달고 있었다. 뚱보귀뚜라미류 (Eulandrevius sp.) 도 나무 틈바구니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 곳 일정을 마치고 한밤 중에 일월담으로 돌아왔다.

  1. 7. 10 일월담 수사 (水社)

먼저 잠깐 들린 적이 있는 수사를 정밀하게 다시 둘러보기로 하였다. 초입부터 많은 수의 녹색매미가 풀 위에서 울고 있었다. 날개를 약간 아래로 벌리고 궁둥이를 위로 쳐들고 우는 녀석도 있었다. 팥중이와 같은 속 (Oedaleus sp.) 으로 보이는 종류는 다리가 푸른 색을 띠고 있었고 강한 활동력을 가졌다. 땡볕이 내려쬐는 길에서 우리나라 비단길앞잡이와 흡사한 종류로 보이는 길앞잡이 (Cicindela aurulenta) 를 발견했다. 이 녀석은 적색 계통이 결핍되었고 대신 청색과 흰색이 잘 어울렸다. 베짱이와 비슷한데 납작한 모습의 여치 종류 (Phyllomimus sinicus) 는 재미있는 생김새를 하고 있었다. 물이 고인 곳에는 왠지 낯선 잠자리, 실잠자리 종류가 모여들었다. 양치식물들 사이로 기괴한 개구리류의 울음소리가 퍼져나왔다. 비가 잠시 내리는 동안 사당에 머물며 휴식을 취했다. 여기서 날개가 짧은 좁쌀사마귀류 (Amantis sp.) 를 발견했다. 낙엽 위를 기며 매우 잘 위장된 몸을 하고 있었다. 처음보는 실베짱이류와 더듬이뿔이 발달한 귀뚜라미류 (Velarifictorus sp.) 도 채집했다. 콩중이는 이제 성충이 된 듯 몸이 물렁물렁하였으며 대만섬서구메뚜기 (Atractomorpha sinensis)는 거의 우리나라 종과 비슷하나 역시 이 곳의 많은 메뚜기들처럼 뒷날개가 붉은 색을 띄며 곧잘 날았다.

  1. 7. 11 곡관 (谷關) 팔선산 (八仙山)

이 곳은 지나 몇 년 전 대만에 지진이 났던 흔적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곳이었다. 길이 끊기거나 흙이 무너져 내린 곳이 많아 거의 탐험 수준의 길이 되었다. 입구에서 발견한 것은 홍다리메뚜기(Stenocatantops splendens)로 우리나라에도 기록은 있으나 분포가 의심되는 종인데 여기서는 비교적 흔히 발견되었다. 공원처럼 가꾸어진 풀밭이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방아깨비 (Acrida cinerea), 녀석은 우리나라 것과 동일한 종이었다. 줄베짱이 (Ducetia japonica) 역시 우리나라 것과 같았다. 통나무 밑에서 처음보는 채찍전갈을 발견하고 환성을 질렀다. 이 녀석은 꼬리가 가늘고 전갈처럼 독침이 있진 않지만 자세는 전갈과 거의 흡사했다. 계곡물은 흙이 섞인 회색으로 흘렀다. 알락방울벌레류 (Dianemobius sp.) 가 길 가장자리에서 눈에 많이 띠었다. 오후 해가 지는 것을 보고 내려오다가 마침내 반짝이는 반딧불이의 불빛을 발견하고 채집할 수 있었다. 저녁식사를 마친 식당 바로 옆에 수은등의 밝은 불빛이 켜져 있어 많은 곤충을 끌어들이고 있었다. 이 곳에서 독각선 (獨角仙) 이라 불리는 장수풍뎅이는 매우 흔하게 날아왔고 우리나라 두점박이톱사슴벌레와 유사한 색과 윤곽을 가진 사슴벌레 (Prosopocoilus astacoides) 가 날아왔다. 특이한 종류로 가슴이 가늘고 날개가 넙적하게 발달한 사마귀 (Tenodera capitata) 가 불빛 주변에 있었고 여치과의 색다른 무늬를 가진 실베짱이와 큰실베짱이류에 속하는 여러 종류가 날아왔다. 마침내 바닥을 기는 저 것은 커다란 여치베짱이었다. 대만 도감에는 Pseudorhynchus gigas라는 학명을 쓰고 있으나 이 종류는 우리 나라 것과 동일한 것 (Pseudorhynchus japonicus) 으로 보였다. 커다란 노란 색 얼굴과 붉은 색의 입 주변이 기괴한 인상을 주었다.

  1. 7. 12 이산 (梨山)

이곳은 고도가 높고 서늘하여 긴팔옷이 꼭 필요하였다. 마침 마을의 복숭아 축제 기간이어서 많은 행사가 진행중이었고 사람들이 북적댔다. 숙소와 가까운 복수산 (福壽山) 을 한참 오르며 곤충을 찾아보았으나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힘들 게 올라가 보니 정상 부근이 배추밭으로 가꾸어져 있어 실망을 주었다. 이산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일대는 전부 대규모 복숭아 재배 단지로 조성되어 있었고 많은 농약이 주변에 뿌려지고 있다는 것을 알 게 되었다. 채집의 성과는 별로 없이 중간 휴식을 취하는 기간이 되었다.

  1. 7. 13 화련 (花蓮)

작은 봉고차가 엄난한 고갯길을 잘도 넘어갔다. 좁디 좁은 길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낭떠러지는 그냥 쳐다만 보기에도 가슴이 조마조마하였다. 해발 3000m의 고도는 마치 창세기의 어떤 장면을 보는 듯 신비한 느낌을 주었다. 그러나 날씨가 좋지 못한데다가 마음대로 쉴 수 없는 처지라 눈으로만 구경하였다. 태로각 (太魯閣) 을 향하던 도중 차가 한참을 쉬었다. 그 와중에 털어잡기로 발견된 것은 홀쭉귀뚜라미류 (Patiscus sp.) 였다. 화련은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로 짜고 더운 바람이 부는 곳이었다. 우선 도심지에 가까이 위치한 미륜산공원 (美崙山公園) 을 둘러보았다. 우리나라 울도하늘소로 보이는 녀석이 나뭇잎을 먹고 있었다. 쓸어잡기를 해보니 어리귀뚜라미류 (Ornebius sp.) 가 잡혔다. 도시 공원이라 그런지 생각만큼 다양한 곤충은 볼 수 없었다. 화련에서 변두리에 떨어진 국복리 (國福里) 의 야산은 많은 메뚜기가 발견된 곳이었다. 대부분 유충 상태였지만 대만철써기 (Mecopoda elongata) 가 매우 흔해 빠져서 널려있었다. 이 종류가 여기저기서 많이 보였지만 처음에는 무엇인지 몰랐다가 각 영기에 따라 이어지는 형태의 변화가 성충이 어떤 녀석일지를 알려 주었다. 썩은 나무껍질을 벗기자 우수수 놀라 떨어지고 달아나는 것은 괴기 영화에서 봄직한 커다란 바퀴벌레 (Opisthoplatia orientalis) 였다. 이 녀석은 날개가 전혀 없고 동그랗고 납작한 몸매를 가졌는데 바닥에는 유충으로 보이는 것들이 많이 기어다녔다. 숲 바닥의 낮은 풀밭에는 솔귀뚜라미류 (Cardiodactylus guttulus) 의 유충도 흔히 발견되었다. 그늘지고 습기찬 곳이라 달려는 무수한 모기떼가 우리를 반겼다. 저녁 식사후, 한밤 중에 바닷가에 위치한 북병공원 (北浜公園) 으로 향했다. 짠내음을 맡으며 주변을 살펴보니 귀뚜라미류의 울음소리가 여기저기서 울려퍼졌다. 타이완왕귀뚜라미 (Teleogryllus occipitalis), 희시무르귀뚜라미 (Grylloides sigillatus), Modicogryllus sp. 등의 귀뚜라미와 날개 기부에 노란 점이 박힌 쌍별귀뚜라미 (Gryllus bimaculatus) 도 야외에서 볼 수 있었다. 미확인종의 많은 울음소리를 들었지만 기차역에 맡겨둔 짐 때문에 오래 머물 수는 없었다. 공항이 있는 대북 쪽으로 떠나기 전에 미륜산공원 (美崙山公園) 에 다시 돌아가 반딧불이의 존재를 살폈으나 확인하지 못했다. 공원 입구 근처에 버려진 풀밭에서 매우 뚜렷하게 우는 여치 녀석을 잡으려고 30분 이상 헤매었으나 아쉽게도 풀 아래로 뛰어 달아나는 뒷 모습만 보고 말았다. 울음소리로 보아 아마도 다른 철써기류의 일종으로 생각되었다. 확실히 천적이 많은 열대의 곤충들은 자기 보호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1. 7. 14 양명산 (陽明山), 한국으로 돌아오다.

벌써 일주일 여정의 마지막 날이다. 아침 일찍 서둘러 공항과 그리멀지 않은 양명산 (陽明山) 을 찾았다. 이 곳은 많은 시민들이 찾는 공원임에도 불구하고 곤충류가 매우 쉽게 눈에 띄었고 그 어느 곳보다도 많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다. 뒷다리를 몸 위로 들고 앉는 독특한 메뚜기 (Erianthus formosanus)의 유충, 미동정 실베짱이의 유충, 나무에 붙어서 우는 저녁매미류가 눈에 보였고 가로수 위에 금빛 찬란한 커다란 방아벌레류 (Campsosternus auratus) 가 붙어 있었다. 한 마리의 암컷 대벌레를 사이에 두고 두 마리의 수컷이 교미를 위해 경쟁하는 장면도 목격하였다. 검은줄쌕새기는 이 곳에서도 가장 흔히 눈에 띄는 여치류였다. 풍뎅이와 나비류가 공원 주변의 관목 잎 사이에 머물고 있었다.시민들을 위해 꽃밭 주위에 조성된 나비공원에는 여러 종류의 나비와 주간 활동성 나방들이 모여들었다. 대북역 부근의 서점에서 곤충 관련 서적을 몇 권 산 후, 드디어 여정을 마감하고 비가 내리고 있는 인천 공항에 돌아왔다.

Posted on October 24, 2020 23:52 by taewoo taewoo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일본 곤충 탐사기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8/7/7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8/7/8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8/7/9

7월 7일 첫째날

우리 일행을 태운 비행기는 후쿠오카의 하카타공항에 도착했다. 한국에서의 여름보다 한결 더 후끈한 공기가 피부로 느껴졌다. 지하철을 타고 다시 신칸센으로 갈아타고 小郡역에 하차하여 버스를 탔다. 일본의 도로는 우리보다 더 폭이 좁은 느낌이 들었다. 물론 차도 작았고 아마 사람들도 예전에는 우리가 '왜' 라고 불렀던만큼 작았을 것이다 (할머니, 할아버지들을 보면...). 마침내 천연동굴이 발달한 아키오시다이(秋吉台) 국정공원에 도착했다. 화장실벽에 줄치고 있는 왕거미류의 유체를 처음으로 채집했다. 과학박물관 관장님을 뵙고 국민숙소에 짐을 풀었다. 바로 숙소 천장에 줄치고 있던 집유령거미를 채집했다. 숙소 주변을 걷다가 바로 앞 화단에서 부전나비의 번데기를 발견하였다. 녹색 잎사귀에 잘 위장하고 있는 녹색의 번데기였다. 도마뱀붙이(Gekko japonicus)가 벽을 기어다니고 무늬먼지벌레류도 바닥을 돌아다녔다. 우리나라에 분포하지 않는 저녁매미(Tanna japonensis)의 시끄러운 울음소리를 들었다. 이름처럼 해가 지는 저녁이 되니 정확한 생체시계에 의해 울어대기 시작했다.저녁을 먹고 좀 쉰 후에 주변을 돌아다녔다. 짝짓기하는 검정풍뎅이류가 식물의 잎사귀마다 잔뜩 붙어 있었고 명주잠자리, 사마귀붙이, 그리고 메뚜기의 여러 가지 유충이 관찰되었다. 한여름이 되기 전이라 유충 상태의 것이 많았다. 장지뱀(Eumeces latlscutatus)이 풀위에 꼬리를 감고 잠을 청하고 있었다. 새똥거미와 산왕거미, 점연두어리왕거미 등의 야행성 거미들은 부지런히 줄을 치며 사냥에 나서고 있었다.

7월 8일 둘째날

아침 일찍부터 산책을 하며 주변의 벌레들을 관찰했다. 화려한 호랑거미의 그물을 촬영하고 나무에 붙어서 먹이를 먹고 있던 커다란 농발거미를 찍었다. 매우 조그만 알망거미의 특이한 그물도 보았다. 풀아래 잠자고 있던 노랑나비와 부전나비를 관찰했다. 소형의 길앞잡이 종류(Cicindela kaleea)는 넓은 길위를 돌아다니지 않고 무슨 다른 곤충처럼 풀 위로 날아다녔다. 오전에 처음으로 박쥐동굴에 들어가 동굴생물 사육실험실을 구경하였다. 단순한 장비와 보존방식을 쓰고 있었으나 우리나라에는 그것조차 없는 실정이니 그저 부러울 따름이었다. 몸에 이슬이 맺혀있는 동굴성 밤나방과 자나방을 보았고 긴꼬리좀붙이가 인공으로 바닥에 깔아놓은 거적 밑에 서식하는 것을 보았다. 왕그리마(Therenopoda clunifera)도 입구 가까운 곳의 벽 틈에 숨어 있었는데 이 녀석은 손바닥만큼이나 크고 밤에 수풀을 돌아다니며 벌레를 먹어치우는 무서운 사냥군이면서 내 눈에도 매우 징그러워 보였다. 다음으로 특별천연기념물인 추방동(秋芳洞) 동굴을 관람하였다. 이곳은 관광동굴이라 사람들의 접촉이 잦은 동굴임에도 불구하고 동굴성 옆새우나, 노래기, 굴아기거미 등의 동굴생물의 보존 상태가 매우 좋았다. 눈에 잘 안띠는 벽면에는 동굴성 패류(Akiyoshia uenoi)가 기어다니고 있었는데 여간 관찰력이 좋지 않으면 무시하기 쉬운 그런 생물이었고 우리도 안내해 주신 분의 도움으로 알게 되었다. 오후에 세번째로 대정동(大正洞) 동굴을 살펴보았다. 이곳은 순전히 벌레가 살기 적합한 동굴로 장님좀먼지벌레류(Rakantrechus etoi)가 발견되었다. 입구 가까이에 많은 매미의 날개가 떨어져 있었는데 아마도 천장에 붙어있는 박쥐의 소행인 듯 했다. 처음보는 꼽등이류를 채집했다. 선선한 동굴에서 나오니 갑자기 더워져서 렌즈에 김이 서리는 바람에 멋진 응달거미의 집을 촬영하지 못했다. 나무 위에 기어가는 두 종의 하늘소를 보았으며 앞다리가 길게 잘 발달한 장다리바구미 한 쌍을 채집했다. 줄사슴벌레의 암컷도 발견되었다. 야간에는 숙소 불빛에 날아온 장수잠자리의 일종을 채집하였다. 숙소 부근의 가로 등을 돌며 바닥에 모인 곤충을 보았는데 많은 나방류와 왕바구미, 검정하늘소가 모여 있었고 넓적송장벌레를 비롯한 몇 가지 송장벌레가 쓰레기 더미 부근을 돌아다녔다. 음료수 자판기 불빛에 많은 털매미들이 모여들어 있었다.

7월 9일 셋째날

오늘 아침은 어제와 다른 코스로 걸어다니며 거미와 곤충을 살펴보았다. 종꼬마거미의 그물집을 보았고 털매미의 짝짓기를 관찰했다. 반가운 나의 풀무치가 여기에도 있었다. 나뭇잎 위에 떡하니 버티고 있던 큼직한 황닷거미를 발견하였다. 녀석은 능히 개구리도 잡을만큼 대단한 위용을 갖고 있었다. 우리나라 것과 동일하게 보이는 몇 가지 나비류를 보았고 박각시의 휴식과 꽃에 모인 산꽃하늘소를 발견했다. 오전에 네 번째로 간 곳은 경청동(景淸洞) 동굴이다. 이곳은 물이 많아서 장화를 빌려 신고 들어갔다. 동굴 깊숙히 산개구리 종류(Rana temporaria ornatventris)와 배가 붉은 영원(Triturus pyrrhogaster) 등 양서류가 많이 발견되었고 굴아기거미의 짝짓기 순간을 촬영했다. 동굴의 물가에 서식하다는 도토리거미를 발견하여 신을 벗고 물에 들어가 물위에 줄치고 있는 녀석을 힘들게 촬영하였다.

마지막으로 미공개 동굴 한 곳을 더 들렸는데 나는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 기다리다가 전체가 파랗고 흰 무늬가 있는 멋진 하늘소를 보았는데 너무 여유를 부리다가 놓치고 말았다. 어떤 종에 있어서 지금의 채집이란 정말 다시 올 수 없는 마지막 기회인 지도 모른다. 오후에는 좀 숨을 돌리면서 박물관 표본전시실을 관람하고 비디오도 시청하였다. 돌리네 등 석회암 지질의 야외경관을 둘러보았다. 수많은 하얀 바위가 빼곡히 치솟은 이곳의 경관은 지옥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저녁에 다시 나가서 자동차 터널 벽에 숨어있던 납거미를 발견했다. 그리고 불빛이 내려비치는 숙소 담벼락의 천장에 붙어있던 검고 푸르스름한 곤봉딱정벌레를 발견하고 삼각대의 다리를 길게 늘려 쳐서 떨어뜨려 잡았다. 딱정벌레는 묘한 수집의 매력이 있는 곤충이다. 애사슴벌레의 암컷과 송장벌레 등도 불빛에 곧잘 모였다. 털게거미의 수컷과 마침 탈피를 준비하던 황닷거미의 변신을 연속촬영하였다. 대벌레가 잎사귀를 열심히 먹고 있었다.

7월 10일 넷째날

마지막 날이라 짐과 채집품을 정리하고 버스를 기다리던 정류장에서 납거미 수컷과 백금더부살이거미를 채집했다. 꼬리가 파란 도마뱀류의 재빠른 움직임을 목격했다. 지하철역에서 길을 잃고 서로 찾아 헤매는 해프닝이 있었는데 다행히 시간 전에 만나서 일행 모두는 무사히 비 내리는 서울에 안착하였다.

Posted on October 24, 2020 23:46 by taewoo taewoo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89211 icon thumb

Старт проекта!

Приветствую всех участников! Мы с Мариной Шайкиной @marinashaykina уже очень давно обдумываем идею сделать подобный проект по борщевику на iNaturalist. Эта идея звучит почти с самого зарождения проекта "БорщеВиктори". Но окончательной отправной точкой послужила недавняя "Конференция сообщества природоохранных ГИС" в Екатеринбурге. В плане формирования проекта мы еще в самом начале пути. Будем рады любой вашей поддержке, пожеланиям и советам!

Немного начальной статистики.
Проект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 13 октября, на тот момент уже было 3051 наблюдение.

5-ка лидеров по наблюдениям на момент регистрации:
@apseregin - 347 наблюдений
@arepieva - 236
@denis_tishin - 224
@vadim_prokhorov - 215
@dni_catipo - 68

Posted on October 24, 2020 22:21 by aagladilin aagladilin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Backyard Birding

I saw some cool birds this morning. I wasn't expecting much, but I had some nice visitors. The highlight was either seeing the Common Yellowthroat or the tiny House Wren close up peering up at me. It looked so small and precious.

Posted on October 24, 2020 21:05 by balamor balamor | 6 observations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7 months on iNat

Observing the spring in the garden has been particularly hard. So many plants have flowered so quickly, in many cases I could not recall what I had planted. However, it has been fantastic to see some positive results of some early gardening labors. Less positively I lost a lot of small cuttings to the heat of the sun, also lost some ferns I imported from Queensland, a Hawkesbury-endemic philotheca, etc. It is interesting how killing plants is sometimes very easy, sometimes very hard. I even managed to kill some trees ... I believe these may have been soil type related deaths, though cannot be certain.

A trip to the Hunter region showed me how diverse our bird life is once you step away from the coastal areas in to deeper rainforest. Apparently I made the first confirmed observation of an Australian land snail that is endemic to the area.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270403

Other minor wins include some audio recordings, an echidna and a swimming snake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2082204

Alas I must leave Australia and return to China for work now, it is unlikely I will have time to contribute in the near future. Although, should I have the chance, I would like to upload pictures of the giant snails in our area in China, and some of the mountain flora.

Posted on October 24, 2020 19:26 by pratyeka pratyeka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iNat: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Certainly, some photos are better than others. I try to photograph a subject in such a way that honors the specimen. I much admire my iNat colleagues for some truly excellent work. Sometimes, I just have to take a photo to document something. The lighting may be poor. The background may be plain. The animal may be dead. The subjects may be in flagrante delicto. Indeed, there is at least one iNat site dedicated to cataloging breeding behavior. There is even a Dead Mammals project. Nonetheless and despite my best efforts, I've had some outright failures by my own admission.

My dead rat is resoundingly ignored. Yet the dead racoon, deer, and pelican are immediately identified. The pelican is even adding to a birding site.

Rat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0387910

Raccoon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6669404

Deer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2553644

Pelican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1457522

Yet my brother-in-law's very clear photo of two flesh flies in the act receives profound inattention. Whereas, the much cuter Western Leaf-cutter bee photo, from a refreshing front perspective is adorable. Thank you catchang for your beautiful work. The bee's face was so cute and it antennae so jaunty that I must of looked at the picture five times before I noticed the bee beneath it.

Common Flesh Flies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59191860

Cute bee photo - https://www.inaturalist.org/observations/61973069

Yes,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are all here with us in life and online. All we can do is try to capture a better photo when possible, admire the excellent work of our colleagues, and pardon ourselves for posting the occasional bad photo when our impulse to document is greater than our compunction.

Posted on October 24, 2020 15:40 by arlenedevitt arlenedevitt | 2 observations
Thumb

Want to help?

Soon this group will be full of people and I won't be able to do it all.
This is how to help:
Comment letting me know you want to help.
Then when I need help you can help pick the best, we will have an even number for ings we have to do ex. They are 6(six) Observations we need to pick. We will each pick 3.
Comment to let me know you want to help :)
If deside you want to help but when I need help you can't that is okay as you can stop at any time
To comment you need to use the website. On the website? Great, if not click here: https://www.inaturalist.org/projects/the-weekly/journal/43241-want-to-help

Posted on October 24, 2020 15:06 by myles678 myles678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Questions

Have questions? Just comment
To comment you need to use the website, to get the website click here: https://www.inaturalist.org/projects/the-weekly/journal/43240-questions

Posted on October 24, 2020 15:02 by myles678 myles678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Intro

Welcome user!
Welcome to our group!
The Weekly picks the best observations every week BUT out of the observations YOU get the pick the top one! To pick to top one all you have to do is vote!

How to vote:
To vote we will be using a website named https://www.poll-maker.com

We will have a new post with the link every week.

Links:
https://www.inaturalist.org/projects/the-weekly/journal/43240-questions
This link is the ask questions

https://www.inaturalist.org/projects/the-weekly/journal/43241-want-to-help
This link is to help

Posted on October 24, 2020 14:40 by myles678 myles678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Thumb

In search of Boone County, Missouri chipmunks

Tamias sciurus is commonly encountered in Jefferson City and MOFWIS (https://mdc12.mdc.mo.gov/applications/mofwis/Mofwis_Summary.aspx?id=0500014) indicates they occur in Boone County. But I've never seen one here, and we have no observations on iNaturalist for the county. I know it's a little thing, but I thought I'd reach out and see if any of you have seen them in the county. I won't try to establish this as a precedent for trying to fill in the full biodiversity information holes for the county, but this one bugs me for some unknown (and probably silly) reason.
@chert_hollow
@ericfritz
@eric930
@sarahmosteller
@ebeckett
@nlmurray
@cnaturejoy
@sjm517
@bioteachk
@rebekahh

Also, thanks to all of you for your contributions to biodiversity information in the county and beyond.

Posted on October 24, 2020 14:38 by lfelliott lfelliott | 1 comment | Leave a comment
Thumb

네팔 히말라야 곤충탐사

고려곤충연구소 김정환 소장님과 다녀온 네팔 곤충 이야기는 97년 과학동아 9월호에 실려있다.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18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19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0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1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2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3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4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5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6
https://www.inaturalist.org/calendar/taewoo/1997/7/27

1997년 7월 17일, 우리는 홍콩을 경유하여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로 떠나는 비행기에 올랐다. 객실에 오르자마자 열대 아시아 특유의 향신료 냄새가 코를 찔렀는데 비행기 안은 마치 우리의 시골 기차 칸과 비슷한 분위기여서 여기저기 짐을 잔뜩 든 사람들이 자리를 찾아 헤매는 동안 머리 속엔 이 비행기가 과연 뜰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이윽고 비행기의 창밖은 아래로 수많은 하얀 구름이 깔리고 성층권보다 더 높이 올라온 듯한 차가운 느낌의 저녁놀을 바라보다가 늦은 밤, 불빛이 반짝거리는 공항에 착륙하였다. 유창한 한국말로 안내를 받으며 MBC 드라마 '산' 의 촬영팀이 묶었다던 한국관으로 향했다.

7월 18일 카트만두의 아침, 고다바리 식물원, 포카라

아침 일찍 맑은 공기를 마시며 일어나 숙소의 옥상에서 카트만두시의 전경을 한 컷 촬영했다. 아기자기하면서 드넓은 하늘이 가득한 아름다운 도시였다. 오전에 왕가의 별장이었던 고다바리식물원에 도착해 곤충을 관찰했다. 커다란 나비가 곳곳에서 날고 굵은 나무줄기마다 곤충들의 허물과 작은 사건들이 발견되었다. 희고 붉은 화려한 색상의 대형 상투벌레는 머리에 툭 튀어나온 부분이 마치 우리 조상들의 상투모양처럼 특이한데 가까운 친척인 매미충과 마찬가지로 놀라게 하니 훌쩍 뛰어 날아올라 저만치 도망을 가버렸다. 그리고 낮고 약한 소리로 우는 소형의 매미 종류, 녹색날개와 빨간 눈의 매미, 가시가 돋은 대벌레가 보였다. 왕잠자리나 줄베짱이처럼 우리나라에서 보던 것과도 동일한 곤충도 있었다.

오후에는 본격적인 히말라야 탐사를 위해 차를 타고 '포카라' 로 이동했다. 중간 중간에 쉬는 틈을 타서 곤충상을 보았는데 낯익은 우리의 곤충이 발견되기도 하지만 한국에서 크기가 컸던 녀석이 여기서는 작아 보이고 작았던 녀석은 커 보이는 등 약간씩 다른 느낌이 들었다. 빛깔도 왠지 차이가 있었다. 아무래도 곤충의 먹이가 되는 이 곳의 식생이 우리와는 많이 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이국적인 나비와 잠자리들, 금속광의 딱정벌레를 보았다. 늦은 오후 도착한 포카라에는 비가 내리기 시작했는데 정확히 4시 무렵이 되면 비가 쏟아지는 이곳 날씨는 참으로 인상적이었다. 더운 낮동안 증발한 수증기가 두꺼운 구름을 만들고 오후가 되면 빗방울이 되어 다시 그대로 낙하하는 것이다. 저녁을 먹고 나서 내리는 비를 보며 쉬고 있는데 바지에 뭔가가 붙어 있었다. 장수풍뎅이의 암컷이 식당 불빛에 날아왔다가 나를 알아보고 내려앉은 것이다. 기특한 녀석!

7월 19일-23일 히말라야 탐사

이른 아침, 포카라의 유명한 호수를 구경했다. 과조차 알 수 없는 전혀 낯선 곤충들이 나를 즐겁게 하였다. 그런데 카메라 자세를 잡기 위해 풀 속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던 나는 일순간 고통에 찬 비명을 속으로 지르고 말았다. 어떤 종류의 풀에 팔뚝을 긁혔는데 마치 수 백만 볼트의 전기가 통하는 것 같은 극심한 고통이 밀려와 한참을 꼼짝하지 못했다. 그것은 쐐기풀의 일종으로 잎에 많은 독가시가 무시무시하게 돋아 있는 것을 미쳐 보지 못한 것이다. 나중에야 안내인이 "Very dangerous!" 라고 말해주었는데 이미 때는 늦은 후였다. 그 후로 이 풀만 보면 슬슬 그 주변을 피해 다니게 되었다. 호수 주변에는 많은 잠자리 종류가 있었고 날개가 다 찢어지도록 짝짓기 경쟁과 영역 다툼을 하는 큰 잠자리들을 목격하였다.

드디어 도착한 히말라야의 아래에서 가장 먼저 나를 맞아주는 녀석은 메뚜기들이었다. 고산지방의 메뚜기는 날개를 소실하는 경향이 많고 지역집단으로 갈라져 많은 유전적 변이를 가지는데 역시 유충처럼 보이는 것들이 전부 날개가 퇴화한 메뚜기 종류들이었다. 놀라운 보호색으로 나무껍질 표면에 완전히 위장하고 있는 여치 종류도 있었다. 색깔이 화려한 종류는 자신의 모습을 거리낌없이 드러내며 활동하는데 몸에는 분명히 독이 있을 것이다.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독성분을 품은 식물과 이를 먹기 위해 또 진화하는 곤충들, 유독식물과 유독곤충이 쉽게 발견되었다. 그 외에 바구미류, 가뢰, 꽃무지 등의 딱정벌레가 눈에 띄었으며 확실히 우리 것보다 울긋불긋 치장이 요란하다.

저 멀리 눈덮힌 산 정상이 시원하게만 보이는데 그 아래는 무척이나 더운 아열대의 날씨가 우리를 쉽게 지치게 하였다. 산길의 곳곳에 간이 숙박시설인 lodge가 있어서 틈틈이 쉴 수 있었다. 그들이 즐겨 마시는 밀크티와 더운 차를 마시며 갈증을 달랬다. 눈에 띠는 것은 코카콜라 상표들, "이 높은 곳까지도?" 하는 생각이 들었다.

7월 20일, 역시나 밤새 내리던 비는 뚝 그치고 맑은 아침 날씨가 우리를 기다려 주었다. 네팔은 아주 전형적인 산악국가로 산과 더불어 계곡이 잘 발달하였다. 더구나 우기라서 매일밤 비가 내리는데 곳곳에서 물이 흐르니 자연히 수서곤충상이 발달하였다. 낮에 해가 쨍쨍할 때에는 무척이나 다양한 종류의 잠자리들이 날아다니거나 주위에 내려앉았다. 우리 나라에도 분포하는 된장잠자리와 밀잠자리류가 많았고 날개에 점박이 무늬가 특이한 꼬마잠자리, 배가 아주 빨갛거나 파란 여러 가지 좀잠자리류가 많았다.

그런데 밀림이 우거진 지역에서 만난 곤충이 아닌 불청객, 거머리는 정말 흡혈귀로 타고난 생물이었다. 우리나라의 거머리를 떠올리면 논에서 일하다가 물 속에서 다리에 들러붙는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이 곳의 거머리는 육지산이다. 산길가 주변에 늘어진 풀 아래를 보면 거기에 마치 낙하산병처럼 대기하고 있는 거머리 부대를 볼 수 있다. 지나가던 사람이던, 동물이던 간에 뭔가가 이 풀을 툭 건드리게 되면 거머리들은 잽싸게 그 대상에게로 이동하기 위해 숨은 난리를 피운다. 나는 운동화에 뭔가가 들어간 느낌이 들어서 신발을 벗어 보니 으잉? 핏자국이? 어느새 운동화로 기어들어간 거머리가 양말 위로 그 지독한 주둥이를 붙이고 피를 빨고 있었던 것이다. 거머리가 상처를 낸 곳은 피가 잘 멈추지도 않는다. 마치 질기디 질긴 생고무같아서 발로 밟아도 죽지 않는 이 흡혈귀의 공격을 그 후로도 대 여섯 번 이상 당했는데 언제나 내 몸에 주의를 기울여야 녀석들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롯지에서 만난 어떤 염소의 목에서도 굵은 핏방울 자국이 있었고 통통해진 거머리는 동그란 원형이 되어 몰래 떨어져 나간다. 이곳의 야생동물은 이 흡혈귀에게 많은 희생이 있을 듯 했다.

첩첩산으로 이어진 히말라야에서 만난 이 곳 사람들은 원시적인 수단으로 생필품을 비롯한 여러 물건들을 아래에서부터 위로 지어 날랐다. 나귀 떼가 잔뜩 짐을 싣고 힘든 산행을 하거나 사람이 직접 무거운 물건을 지고 날랐다. 그러나 이들의 표정은 그렇게 삶에 쪼들린 인상을 주지 않았고 오히려 우리가 곤충을 사진에 담는 작업을 할 때에 가까이 다가와서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그들의 관심을 나타냈다. 물질문명이 인간의 삶의 질을 높였는지는 몰라도 마음속의 평온과 행복까지 가져다 줄 수는 없을 것이다. 나는 이 곳에서 힘들고 낮은 생활 수준을 보았지만 오히려 평화로운 그들의 눈매에 깊은 인상을 받게 되었다.

히말라야의 전경이 모두 보이는 롯지의 마당에서 단체 촬영을 하고 하산을 시작했다. 푸른 금속광의 부전나비와 쐐기풀나비, 나무껍질로 위장한 나무사마귀, 꽃사마귀 등등의 곤충을 뒤로 하고 다음 일정으로 향했다.

7월 24일-27일 치트완 국립공원 탐사

7월 24일 치트완 야생국립공원으로 이동했다. 우리를 환영하는 호텔의 부지배인은 나보다 2살이 많은 검은 머리의 젊고 매력적인 남자였다. 호텔에서는 밤에 관광객을 위한 쑈가 벌어졌는데 네팔 고유의 춤과 노래를 볼 수 있는 기회였다. 위의 남자 지배인이 내 기억에 남는 이유는 바로 여기서 열정적으로 춤추는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다. 이 친구는 우리의 곤충탐사에도 깊은 관심을 보였으며 우리가 떠나는 날까지 친절하게 안내해 주었다. 이곳 프로그램에 따라 사파리 차를 타고 코뿔소 구경도 하고 코끼리 등에 올라타고 주변도 둘러보았다. 코끼리 모는 사람은 가다가도 연신 풀을 뜯고 딴청을 피우는 코끼리를 다루기 위해 강철로 만든 갈고리로 연신 코끼리의 머리를 내려쳤다. 그래도 녀석에게는 가려운 정도밖에 느껴지지 않는지 무척이나 말을 안 들었다. 코끼리가 지나간 초원에는 금방 신선하고 거대한 똥덩어리가 만들어지는데 그 엄청난 양은 놀라웠다. 그리고 보니 이 곳에는 소똥구리가 무척이나 많을 듯 했는데 내려서 샅샅이 조사해 보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다. 여기저기 뚫려 있는 구멍들은 필시 녀석들의 본거지인 것만 같았다.

이 곳에서는 야간 촬영을 주로 하였다. 어리여치가 낮잠을 끝내고 나뭇잎 위에 모습을 드러냈고 대벌레류가 쉽게 발견되었는데 이들은 주로 안전한 밤중에 돌아다니며 잎을 갉아먹었다. 불빛에 조그맣고 까만 사마귀가 날아왔는데 매우 특이한 행동이 관찰되었다. 낫같은 앞다리를 서로 모아서 좌로 한번 우로 한번 접었다가 폈다가 하는데 사마귀의 이런 행동은 나에게 무척이나 흥미로왔다. 공원의 호텔 주변 가로등에는 많은 곤충이 모여들었고 커다란 철써기(Mecopoda elongata) 암컷도 관찰할 수 있었다. 그밖에 바퀴 종류가 꽤 여럿 있었는데 교미하느라 정신없는 한 쌍을 촬영하였다. 갈색 줄무늬가 있는 사슴벌레 암컷도 발견했다. 그러나 밤에는 정말 모기가 무척이나 많아서 매우 짜증스러웠다. 국립공원을 떠나던 날, 강가에서 나비가 무리지어 물을 빠는 장면을 목격했다. 나비의 군무는 마치 딴 세상에 온 것처럼 환상적이다.

7월 28일 서울로

전체적으로 네팔의 곤충상은 우리나라보다 훨씬 다양했고 비슷한 유사종들도 많이 볼 수 있어서 한반도와의 지리적인 연관성도 생각해 볼 수 있었다.

Posted on October 24, 2020 14:08 by taewoo taewoo | 0 comments | Leave a comment
80253 icon thumb

October

We are at 1,150 observations and 26 species. Can we get 30 species and 1,500 observations before the end of the year? Thank you to everyone who has been photographing our amazing birds of prey.

Posted on October 24, 2020 14:02 by chrisleearm chrisleearm
More